무제 문서
무제 문서
실시간지방뉴스

인기검색어 J프로젝트 압해도 신안군 무안국제도시 무안 새만금 간척지 국제도시 신아군 andks
실시간매물정보

 
무제 문서
 
무제 문서
 
무제 문서
지역별 매물정보
신안군 팔금면 이목리 840
영암군 미암면 남산리 산..
신안군 압해읍 복룡리 산..
영암군 삼호읍 서호리 869
해남군 황산면 옥동리 산..
광주시 남구 월산동 1015..
 
무제 문서
 
무제 문서
  더보기
 
 

HOME > 호남보도자료 > 개발추진정보

글 쓴 이

 운영자

2024-05-02

 김영록 지사, 해상풍력 투자유치·전국 첫 유럽 관광설명회
 [ 轢별幸流돝ㅗ淄횝낯慈袖微4蒔1.jpg(5) ] [ 轢별幸流돝ㅗ淄횝낯慈袖微4蒔2.jpg(10) ]

김영록 지사, 해상풍력 투자유치·전국 첫 유럽 관광설명회
- 덴마크서 베스타스·머스크와 터빈공장 목포신항 설립 협약 -
- 독일서 지방분권 강화방안 모색·세계관광문화대전 등 홍보 -
【국제협력관 신현곤 286-2410, 국제교류팀장 문창숙 286-2420】

(유럽 순방 성과 및 도정 현안 설명 기자간담회 사진 2장 첨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30일 “유럽 순방을 통해 덴마크 베스타스와 머스크의 해상풍력 터빈공장을 유치하고, 독일서 현지 여행·항공업계 대상으로 전국 첫 유럽관광설명회를 열어 전남의 맛·멋·흥을 알렸다”고 밝혔다.

김영록 지사는 이날 오전 도청 지방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지난 27일까지 7일간의 유럽 순방 성과 등을 설명했다.

김영록 지사는 순방 기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세계 1위 터빈사인 베스타스, 세계 최정상급 해운회사인 머스크와 해상풍력 터빈공장을 목포신항에 설립하는 투자협약(MOA)을 했다. 베스타스가 폴란드에 이어 두 번째로 전남에 공장을 건설하기로 한 것이다. 전남도는 앞으로 목포신항과 해남 화원산단에 베어링, 변압기 등 부품업체와 타워, 하부구조, 케이블 등 연관기업 유치 활동을 강화, 해상풍력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김영록 지사는 또 해상풍력산업 중심지인 오덴세 항을 방문했다. 전남도는 150여 해상풍력 기업이 입주하고, 1천800여 해상풍력·부품 기자재를 생산하며, 유럽 해상풍력발전단지 유지보수의 20%를 담당하는 오덴세 항을 롤모델 삼아 목포신항을 아시아·태평양 해상풍력 허브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가축 분뇨 에너지화로 축산 분야 탄소중립 및 온실가스 감축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덴마크 클립레프의 SBS 가축분뇨 바이오가스 시설을 시찰했다. 전남도는 담양, 고흥에 가축 분뇨 에너지화시설을 구축하고 있다.

이어 독일 연방상원의원이자 작센주 부총리인 마크 둘릭과 면담을 갖고 연방 입법 과정에서 지방의 의견을 대변하는 독일 연방상원의 역할과 기능을 바탕으로 국내 지방정부의 국정 참여 강화 방안을 모색했다. 또한 작센주와 전남도 간 경제협력 등 두 지방정부의 교류협력 방향을 논의했다.

김영록 지사는 독일 베를린 마리팀호텔에서 개최한 전남 유럽관광설명회에 참석해 현지 여행업계 및 언론인 등을 대상으로 전남세계관광문화대전과 특색 있는 먹거리, 각종 체험 프로그램 등 전남의 맛·멋·흥을 대대적으로 홍보했다. 설명회에선 독일 소재 국내 농수산 가공식품 유통업체인 이지쿡아시아가 8개 시군의 먹거리인 완도 김스낵, 보성 가루녹차 등을 이용해 개발한 전남 트래블 푸드 박스가 참가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이 외에 2022년부터 운영 중인 글로벌 SNS 서포터즈의 유럽지역 발대식을 열어 그동안의 활동을 격려했다. 앞으로 전 세계 30여 나라 170명의 글로벌 SNS 서포터즈가 전남세계관광문화대전을 집중 홍보할 예정이다.

영수회담과 관련해선 “720여일 만에 대화의 물꼬를 텄다는데 의미가 있다”며 “특히 최대 민생 현안인 의료개혁에 대해 뜻을 같이 함으로써 해결의 단초가 됐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국립대별로 정부 증원계획의 50%만 증원하고 나머지는 반납하겠다는 사례가 있기 때문에 5월 말 입시요강이 확정될 때 남는 숫자를 전남에 배정하도록 적극 건의하고 있다”며 “그때 배정이 안 되면 남은 정원 내에서 전남에 배정해달라는 요구·건의 노력을 계속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공모에 따른 지역 갈등에 대해선 “공모가 갈등을 부추긴다고 주장하는 것 자체가 오히려 갈등을 조장하는 것이다. 경쟁은 하되 지나친 갈등은 오히려 정부에 대한 전남의 발언권을 약화시킬 수 있으니, 양 대학이 공모에 응하길 바란다”며 “두 대학이 공모에 응하도록 최대한 노력하겠지만, 어느 단계에 가면 절차를 계속 미룰 수는 없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2021년 용역 결과 비공개에 대해선 “당시 용역은 당정협의에 따라 전남에 400~500명 수준의 국립의대 설립 기대가 있어 의료 취약지역인 전남에 꼭 의대가 필요하다는 당위성을 목표로 한 것이었다”며 “지금의 용역은 의대 설립 대학을 어떻게, 어느 대학에 추천할 것인지를 정하는 것으로, 목표가 다르고 여건도 다르기 때문에 공개하는 것이 오히려 불신만 만들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광주 민간·군 공항 통합 이전과 관련한 광주시장의 ‘플랜B’ 발언에 대해선 “문제 해결을 위한 무안군의 적극적인 참여를 강조한 의미로 생각한다”며 “광주시가 민간·군공항 이전과 무안국제공항 활성화의 당사자라는 입장에서 진정성을 갖고 임한다는 생각을 무안군민들에게 심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전남도는 중재자 역할을 다하겠다. 광주시장, 무안군수와 함께 3자 회담을 위한 노력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 사진 설명
(유럽 순방 성과 및 도정 현안 설명 기자간담회)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30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유럽순방 성과 및 도정 현안에 대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오늘 0 / 전체 0]

 

 

 
 
무제 문서
[알림]저작권에 문제있는 글,사진은 전화주시면 삭제처리하여 드립니다. LG공인중개사